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 12일 1만8000명 발열자 발생·6명 사망…김정은 "방역 허점" 지적

4월말부터 35만여명 발열…최대비상방역체계 전환

2022-05-13 07:54

조회수 : 2,4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지난 12일 하루 전국에서 1만8000여명의 발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코로나19 확진자를 포함한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방역체계에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하며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5월12일 하루 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00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하였고 현재까지 18만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확대되어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200여명이 완치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전파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심각히 지적했다고 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국의 모든 도·시·군들이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단위·생산단위·거주단위별로 격폐조치를 취하는 사업이 중요하다"며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인정했다. 그러면서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장도 공식석상에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