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김 총리 "오늘부터 청소년 백신 예방접종 예약 시작"

"이번주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 마련"

2021-10-05 09:04

조회수 : 2,4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예약을 본격 시작한다. 아울러 이번주 중으로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학교 안팎에서 학생 확진자가 부쩍 늘고 있어, 자녀들의 백신접종 여부를 두고 부모님들의 고심이 크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오늘부터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이 시작된다”며 “정부는 부모님들께서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방접종의 효과는 분명하고, 미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며 “의료계에서도,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이나, 고위험군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에게 접종을 적극 권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질병청과 교육당국은, 부모님의 입장이나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해외 각국의 접종 동향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접종에 대한 부담과 걱정을 덜어드리려는 노력을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며 “이번 개천절 연휴에도 고속도로가 크게 붐볐고, 백화점·쇼핑몰 등에도 인파가 많이 몰렸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수칙 마저 지키지 않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어 걱정을 더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특히, 추석연휴에는 외국인들의 무인도 노마스크 집단파티가 드러났고, 지난 주말에는 강남에서 무허가 유흥시설이 적발되기도 했다”며 “이런 사례들로 인해, 고통을 감내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고 계신 국민들께서 허탈해하시지 않도록, 방역대책의 현장 이행상황을 보다 철저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방역관리를 빈틈없이 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백신접종률이 높아졌고, 앞으로의 일상 회복에 대비하려면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재정비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수본은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며,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을 이번 주 내로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최근 논란이 백신패스와 관련해서는 “이른바 ‘백신패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부터 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예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