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jeeh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랩지노믹스, 'mRNA 능가' 코로나 다가백신 개발 착수

CD47 타겟 면역항암제 도입으로 신약 사업 시작

2021-08-24 15:52

조회수 : 6,5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랩지노믹스(084650)는 신약사업본부를 출범하고 CD47 타깃 면역항암제와 코로나19 다가백신 개발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신약사업본부의 총괄책임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본부장과 리드컴파스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를 역임한 김태억 부사장이 맡는다.
 
랩지노믹스는 신규 사업을 위해 페리틴 플랫폼을 선택했다. 페리틴은 인체 필수구성 요소인 철을 운반하는 수송체로 다중결합활성(avidity)이 매우 높아 약물 접합(Drug Conjugation) 방식의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다. 또한 구형입자 표면에 24개의 돌기가 있어 다중항원 발현이 필요한 백신개발에도 적합하다.
 
랩지노믹스의 페리틴 기반 첫 번째 파이프라인은 CD47 타깃 면역항암제 'LGP-S01'이다. 앞서 랩지노믹스는 시프트바이오와 LGP-S01에 대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계약은 약 100억원이다. 랩지노믹스는 올 하반기 비임상시험에 착수하고 내년 하반기 임상에 진입할 방침이다.
 
CD47 타깃 면역항암제는 글로벌 빅파마가 많은 관심을 보이는 분야다. 일례로 화이자는 CD47 타깃 면역항암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업체 트릴리움(Trillium Therapeutics)을 약 22억6000만달러(약 2조6423억원)에 인수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김태억 부사장은 "BMS, 애브비, 길리어드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CD47 타깃 항암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면서 "LGP-S01은 재현성 검증에서 항체 대비 높은 효능은 물론, 항체 CD47 치료제의 대표적 부작용인 빈혈 및 혈구응집 발생여부 검증 결과에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라고 강조했다. 
 
랩지노믹스는 기존 mRNA보다 항체역가가 3배 이상 높으며 다중변이도 공략할 수 있는 다가백신 개발에도 뛰어든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지금까지 12개 이상의 주요 변이와 15개 이상의 관심 변이가 발생했다. 변이 종류가 늘어난 만큼 백신에 대한 면역회피능, 높은 감역력, 중증치사율 또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랩지노믹스는 mRNA나 아데노바이러스 기반의 코로나 백신은 우한 유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개발돼 전 세계적으로 돌파감염 발생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회사 측은 내년 상반기까지 비임상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모든 임상을 완료하고 시판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태억 부사장은 "mRNA의 경우 기술적 특성상 다가백신으로 개발하기 어렵고 초저온 보관, 생산능력 제한으로 인해 고가에 판매되고 있어서 속출하는 변이에 대한 전 세계적 대응이 쉽지 않다"라며 "랩지노믹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다가백신 'LGP-V01'은 후보물질 최적화 단계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경북대에 의뢰해 동물모델에서의 안전성을 확인 후 3개 이상의 변이항원에 대한 중화항체 역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진승현 랩지노믹스 대표는 "신약사업본부 출범은 랩지노믹스가 사업영역을 확장함과 동시에 신약개발을 향후 주요 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이라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 "진단 및 신약의 양대 사업본부가 중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회사는 확실한 투자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