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홍문표 "패거리 싸움하다 망한다…윤리위, 이준석 조속히 결론내야"

"이준석 사태 정리 안 되면 모든 부담은 윤 대통령에게 간다"

2022-07-07 12:28

조회수 : 6,0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근윤·전연주 기자] 국민의힘 최고령 의원이자 4선 중진인 홍문표 의원은 "당이 우선이냐, 개인이 우선이냐"고 반문하며 "당은 의혹이 있다면 털어내고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뉴스토마토>를 만나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내홍에 허덕이는 당을 향해 쓴소리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19대 국회 예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었던 홍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직면한 현 경제위기를 엄중하게 바라본 뒤 "당이 우왕좌왕할 때가 아니다. 지금이라도 윤석열 대통령과 당이 전국으로 다니면서 민심을 듣고 전문가와 정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이 2021년 11월 30일 서울 aT센터에서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주최로 열린 '한농연 창립 34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홍 의원은 7일 오후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앞둔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그러면서도 "윤리위를 또 미룬다든지 경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기만 한다면 우리 당은 망한다. 지지율 수습이 안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속히 결론을 내려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었다. 
 
그는 민주당의 성비위 사건들을 예시하며 "우리가 도덕성을 잣대로 (민주당을)공격했고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얼마나 덕을 봤나. 특히 이번 충청표의 잣대는 성비위였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윤리위에서 '내용 면에 대해서 들여다보고 검증해봐도 별 것 아니다'라고 해도, 당대표로서 도덕적인 문제가 언급된 것은 결국 책임정치의 보복으로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이 대표가 사임하게 되면 당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다는 염려도 있다. 하지만 이대로 상황이 정리가 안 되면 모든 것(부담)이 윤석열 대통령한테로 간다"고 걱정했다. 그는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당에서 한 일이니까 '모른다'고만은 할 수 없는 일이다. 어쨌든 집권여당의 일"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특히 "'패거리 정치 그만해야 한다. 이러다 5년 못 간다'고 얘기했더니 나한테 속시원하게 얘기 잘 했다는 사람들이 많다"며 "물론 집권 초기인데 벌써부터 그런 얘기를 하냐는 사람도 있었지만 다 잘 되자고 하는 소리"라고 담담하게 반응을 전했다. 그는 앞서 지난 1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정권을 잡은 지 두 달도 못 돼 패거리 정치로 당과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이러면 (집권이)5년 가겠나 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는 "당내에 패거리, 계파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일하고 공약 실천을 위해 머리를 짜야 할 시간에 벌써 우리당은 패거리가 돼 서로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4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평가는 50.2%로, 절반이 넘었다. 긍정평가는 44.4%에 그쳤다. 같은 날 발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 결과 역시 부정 51.9% 대 긍정 42.8%로, 같은 흐름을 보였다. 출범 두 달도 안 됐다는 점에서 허니문은 조기에 마감했고, 냉정하고도 비판적 시선만 남았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 참조)
 
홍 의원은 타개책에 대해 "지금은 대통령 공약을 이행하는 약속을 지키는 시간"이라며 "경상도나 충청도 등 각 지역별 또는 분야별 공약을 전문가와 교수들 모시고 공청회·토론회·간담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2월 말까지 대통령 공약들을 이행하기 위해 국민의 소리를 듣고 전문가 얘기를 들어야 한다. 그러면 역대 대통령 중 최고가 된다"며 "그동안 대통령 공약은 지키는 게 반이고 안 지키는 게 반이었다. 우리는 6개월 동안 준비를, 공부를 하면 공약이 실현 가능하게 되고, 국민들도 직관적으로 동의가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리끼리 이전투구하고 패거리 싸움하는 것이 국민들에게 비치니까 국민들이 불안한 것"이라며 "경제위기가 심각하다. 민생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유근윤·전연주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