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UAE로 도망간 아프간대통령…"현금 챙겼다는 주장은 거짓"

2021-08-19 08:36

조회수 : 1,9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아랍에미리트(UAE)로 도피한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간 대통령이 도피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거액의 현금다발을 챙겼다는 의혹을 부인하고 탈레반의 처형을 피해 출국했다고 해명했다.
 
가니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영상을 통해 도피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흰색 셔츠와 검은색 조끼를 착용한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아프간 국기를 배경으로 한 장소에 앉아 약 9분간 준비한 원고를 읽어나갔다.
 
그는 “(돈을 챙겨 달아났다는 의혹은) 근거 없는 주장이며 거짓말”이라며 “UAE 공항에 도착할 때 나는 빈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이 국민을 팔아넘기고 자신의 목숨과 이익을 위해 도피했다는 말을 믿지 말라”며 “그런 비난에는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슬리퍼를 벗고 부츠를 신을 시간도 없이 아프간에서 추방당했다”며 “만일 내가 그곳에 머물렀다면 아프간인들 앞에서 교수형을 당하는 또 다른 대통령이 됐을 것”이라고 했다. 또 “아프간 정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수 있도록 귀국 논의 중”이라고 했다.
 
UAE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가니 대통령과 그의 가족 일행을 맞이했다고 발표했다. 가니 대통령은 15일 탈레반이 카불을 장악하기 직전 가족과 함께 해외로 급히 도피했다.
 
앞서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지난 16일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붕괴할 때 가니 대통령은 돈으로 가득한 차 4대와 함께 탈출했다”며 “돈을 (탈출용) 헬기에 실으려 했는데 다 들어가지 않아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모하마드 자히르 아그바르 주타지키스탄 아프간 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가니 대통령이 도피할 당시 1억6900만 달러(약1978억원)를 소지하고 있었다”며 “그가 그 돈들을 횡령한 것이며 그를 인터폴이 체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프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의 벽화가 걸려 있다. 가니는 탈레반이 카불에 접근했을 때 아프간을 탈출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