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미 안보보좌관 "주한미군 감축 의향 없어"

2021-08-18 10:08

조회수 : 5,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7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유럽에 주둔한 미군을 감축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사태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미군 철수를 강경하게 내세우자 한국 등 주변국 철수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소리에 대한 대응이다.
 
미국의소리(VOA), 더힐에 따르면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거듭 말했지만, 한국과 유럽 등에서 미군을 감축할 의향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유럽 등은 내전 중이 아니더라도 외부의 적으로부터 동맹 보호를 위해 오랫동안 주둔해왔다”며 "그렇기에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가 제시한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동맹국들과 파트너들에 대한 우리의 헌신이 항상 그래왔던 것처럼 신성불가침이라고 생각한다"며 주둔을 이어갈 뜻을 명확히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탈레반이 미국 민간인의 아프간 출국을 위해 수도 카불의 공항까지 안전한 통행을 보장했다고도 밝혔다. 미국은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 미군을 주둔시켜 미국 시민, 미군에 협력한 아프간 현지인, 제3국 인사들의 출국을 진행하고 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 작업이 이달 말까지 계속될 수 있다고 했다.
 
탈레반을 아프간의 합법적 통치자로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정부가 설립되지도 않은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카불 장악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다른 나라 정상과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가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