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정세균, '미 점령군' 이재명 표현에 "불안한 발언" 비판

'영남 역차별' 발언, 홍준표인 줄…기본소득, '벌써 치고 빠지냐' 지적

2021-07-02 20:09

조회수 : 4,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 지사의 미군 관련 표현을 비롯해 지역차별, 기본소득 발언을 일일이 지적하며 최근 발언을 싸잡아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증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이재명 후보의 기본 생각이 궁금해진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가 미군을 '점령군'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 "민주당 대통령들은 단 한 번도 이런 식의 불안한 발언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전날 이 지사가 고향인 안동을 찾아 '대한민국이 친일 청산을 못하고 친일 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 그 지배체제를 유지했다'고 발언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또 '김경률(회계사) 면접관은 괜찮은 아이템이다'는 이 지사를 향해 "당원들의 생각과 다르다"며 "정체성의 문제로 당원의 요구는 변화이지 변질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영남이 역차별을 받는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의 말인 줄 알았다"며 "민주당은 이런 차별적 발상과 싸워 온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기본소득 정책과 관련해 '전면적으로 제1공약으로 할 일은 아니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내세울 때는 언제고 벌써 치고 빠지는 것이냐"고 물었다.
 
정 전 총리는 "당을 대표하는 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갖춰야 할 기본적인 안정감이 필요하다"며 "깊이 짚을 점이 너무 많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되기 위한 검증, 여야 모두에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2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