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김종인 "김건희 사과, 어떤 형식일지 지켜봐야"

"선대위서 개인 사과 따로 할 수 없다…손실보상, 부족하면 추경 생각해야"

2021-12-16 12:45

조회수 : 2,9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6일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본인 스스로 사과를 하겠다고 얘기했으니 일단 본인이 어떻게, 어떤 형식으로 사과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괄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코로나19 재확산 관련 기자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대국민사과 여부에 "우리가 뭐라고 얘기할 수는 없다"며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선대위 차원에서는 개인에 대한 사과를 따로 할 수가 없다"면서도 "좋은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김 총괄위원장은 또 '윤 후보가 송구하다는 마음을 표현했는데 그게 충분하냐'는 지적에 대해 "충분하고, 충분하지 않고 그런 건 국민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내가 뭐라고 할 게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김 총괄위원장은 이날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피해보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존 방역예산과 정부 예비비를 우선 활용해 긴급 피해보상에 임하고, 그래도 자원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면 추경 같은 것을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 총괄위원장은 "종전의 안일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기 때문에 방역 체계를 새로 편성하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구체적인 규모와 비용은)현 정부 분석에 달려 있다. 앞으로 손실보상을 할 때는 기본적인 원칙을 정해 놓고 그에 따른 보상을 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16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