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노조와해 재판 한창일 때 탄생한 삼성의 제4노조

2019-11-13 11:20

조회수 : 4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삼성전자가 계열사 노조 와해 공작 혐의로 여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제4노조가 출범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가 16일 공식적으로 출범합니다. 지난해에도 삼성전자 내 소규모 노조가 생겼으나 전국 단위 상급단체를 둔 노조가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삼성전자는 1969년 창립 후 50여년간 '무 노조' 경영을 유지해왔으나 지난해 들어서만 3개 노조가 만들어져 업계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번 노조 규모는 경기 기흥·화성 등 반도체 부문 400여명으로 지난 2013년부터 집행부를 꾸려 설립을 준비해왔습니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지난 9월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 노조와해'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재 삼성은 계열사 노조와해 공작으로 잇따른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검찰은 11일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사건'으로 기소된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마련한 노사전략을 토대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한편,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과 강 부사장은 앞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에 가담한 혐의로도 기소돼 이달 초 각각 징역 4년을 구형받은 바 있습니다.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은 검찰 조사 당시 많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후 법원으로 공이 넘어갔고 사측에서 노조 방해 공작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출범한 제4노조가 이전과 달리 제대로된 노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에버랜드 노조와해 공모 혐의로 기소된 강경훈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이 지난 7월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