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추석 차례상 비용 잡기 나선 인천시…성수품 거래량 20% 확대

농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 강화

2019-08-28 13:46

조회수 : 1,7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농축산물 성수품 수요가 급증하는 추석을 맞아 거래 물량을 늘리는 등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시는 28일 농축산물 추석 성수품의 원활한 공급과 가격 안정의 일환으로 ‘농축산물 수급안정 대책’과 ‘농산물 원산지 표시 지도·단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을 보면 8월29일부터 9월12일까지 추석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 기간으로 지정된다. 이 기간 동안 시와 군·구 농산물도매시장 13곳에 농산물 수급안정 대책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도매시장 반입 물량도 전년 대비 20% 이상 늘린다. 지역별로는 직거래장터를 개설해 시민들에게 인천 지역의 농특산물을 저렴하게 공급한다. 원산지 허위 표시 행위 단속도 강화 하는 등 시민들의 추석명절 차례상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 기간 도매시장에서 거래되는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밤, 배추, 무, 양파, 소고기, 돼지고기 등 10개 농축산물 성수품의 거래 물량도 전년 1만830톤보다 20% 이상 늘려 1만 2995톤을 확대 공급한다.
 
농축산물 도매시장의 휴업일과 영업시간도 조정된다. 농산물 도매시장은 휴업일인 9월8일에도 정상 영업하며, 이 기간 동안 개장시간도 오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3시간 연장 운영한다. 축산물 도매시장도 휴업일인 8월31일과 9월7일 정상 개장한다. 
 
농축산물 원산지 허위 표시도 집중 단속한다. 인천시는 군·구와 함께 11개반 49명의 단속반을 편성, 특별사법경찰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등 관련기관과 협조해 8월28일부터 9월11일까지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중점 단속 사항은 △원산지 표시의 이행 및 표시 방법의 적정 여부 △특정지역의 유명 특산품으로 속여 파는 행위 △수입산을 국산으로 거짓 표시해 판매하는 행위 △수입산에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국산인양 위장 판매하는 행위 △가공품의 표시대상 원료의 원산지를 부적절하게 표시하는 행위 △거래내역 비치여부 등에 대한 전반적인 준수사항이다. 
 
적발 업체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의거 시정명령, 과태료 부과, 거래행위 금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원산지 거짓 표시 행위 등 주요 위반사실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해 엄중 처벌할 계획이다.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거리 공급으로 시민들이 풍요로운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단속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소비자의 공정한 선택권과 알권리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추석 농축산물 성수품 수급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 시내 한 재래시장의 모습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