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단독)금감원 약속 어디로?…깜깜이 현대카드 ‘감사’

금감원, 김종민 민주당 의원에 "3월 중 현대카드 특별감사 진행"

2023-05-23 13:58

조회수 : 8,8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금융감독원이 현대카드의 '신용정보 불법 마케팅 의혹' 관련해 지난 3월 특별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두 달째 감감무소식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금감원은 국회가 감사를 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소명을 요구하자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 등 긴급한 현안이 많아 불가피하다"고 답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동시에 국회가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1월 김 의원실이 현대카드 신용정보 불법 마케팅 의혹 관련해 당국의 조치를 묻자 3월 중 특별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의원실 관계자는 "금감원은 현대카드에 2022년 12월 말까지 신용정보 불법 마케팅 의혹에 관해 소명하고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고, 제출된 자료를 확인한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답했다"면서 "3월 불시적으로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5월2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서울시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열린 보이스피싱 피해자 지원 및 예방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민 의원실에서 문제 삼은 의혹은 본지가 지난해 11월15일자에 보도한 <('정태영 신화'의 이면)현대카드, 신용정보 무단수집 '불법마케팅' 의혹> 등 3건을 가리킵니다. 본지는 해당 기사에서 현대카드 및 현대캐피탈 전·현직 근무자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현대카드가 최소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개인 신용정보를 현금서비스 및 카드대출 이용 유도 등 마케팅에 불법적으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본지 보도 후 김 의원실은 금감원에 실태 파악과 후속조치 등을 주문했습니다. 김 의원이 야당 간사로 있는 정무위는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금감원을 피감기관으로 두고 있습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김종민 의원이 <뉴스토마토> 보도 후 금융기관의 개인정보 관리 실태, 신용정보보호법 사각지대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자고 했다"면서 "금감원에 현대카드 관련 실태를 파악해 달라고 주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럼에도 금감원은 유독 현대카드 조사에 대해 시일을 미루고 있습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지난 1월 금감원에 질의하니까 '3월에 특별감사가 가능하다'고 답했다"라면서 "질의한 시점으로부터 2개월이나 지나고 조사하는 게 너무 늦다고 생각해 금감원 측에 '더 빨리 진행해야 하지 않느냐'고 촉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뉴시스)
 
그런데 현대카드 감사는 3월은커녕 두 달이 지나서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김 의원실은 "금감원에 '현대카드 감사가 가능하다'고 밝힌 날짜보다 진행이 한참 늦는 이유가 무엇인지 소명하라고 했다"면서 "금감원은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 등 긴급한 현안이 많아 인력이 부족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사실상의 직무유기로도 볼 수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도 다른 사안들이 더 시급해 현대카드 건을 미뤘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김종민 의원실과 연락한 금감원 직원은 '3월 중 조사를 하겠다'고 말했을 수 있지만, 현대카드 건은 2011~2017년에 발생한 과거 일이고 다른 급한 현안이 있을 경우 조사 시기가 밀릴 수 있다"라면서 "올해 점검계획이 잡힌 건도 있다. 하지만 현대카드 조사가 언제인지는 (구체적으로)말할 수는 없다"고 했습니다. 
 
금감원은 김 의원실이 요구한 관련 자료 제출도 차일피일 미루고 있습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금감원이 금융기관 감사를 나가는데, 감사의 신뢰성을 높이려면 금감원 퇴직자들의 금융권 재취업 현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지난달 금감원에 해당 자료를 제출하라고 했으나 아직도 답이 없다"고 했습니다. 이에 금감원 관계자는 "국회 각 의원실마다 요청하는 자료가 너무 많아서 기한보다 늦어지는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