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기현 '김연경·남진' 사진 논란…안철수 "총선이라면 선거 망해"

김 의원, 27일 SNS서 "저를 응원하겠다며 시간 내"…남진, '김기현 지지' 부인

2023-01-31 22:12

조회수 : 3,0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화면 캡처)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배구선수 김연경씨·가수 남진씨와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 의원의 당권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총선 기간 동안에 이런 일이 한 번이라도 발생하면 그 선거는 완전히 망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꽃다발을 들고 이들과 같이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는 "어제는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편안한 저녁을 보냈다. 당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준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나 남진씨는 31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본인과 김연경씨가 김 의원을 지지해서 해당 사진을 촬영한 것이 아니라고 했는데요. 남진씨는 꽃도 김 의원 쪽에서 가지고 왔고, 김 의원을 이때 처음 봤다고 전했습니다. 김연경씨 측도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남진씨 측과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이날 서울 강북갑 당협 당원연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사진 공개 논란에 대해 "사진을 공개적으로 올리기 위해서는 상대와 충분히 소통이 되고 충분히 공감한 상태에서 공개하는 게 맞다"며 "그런 과정이 전혀 없이 일방적으로 사진을 올렸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논란에 대해 "지인의 초청을 받아서 그 자리에 갔고, 남진·김연경 두 분이 있었고, 꽃다발을 줘서 받고, 그 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던 게 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남진씨가 자신을 모른다고 한 것에 대해선 "그 자리에서 만났으니 모르는 건 아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