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이재명, 검찰 ‘출석 시간’ 놓고 막판 기싸움…'9시30분 대 10시30분'

조사 횟수로도 진통…이재명 '1회' 대 검찰 '2회'

2023-01-27 16:37

조회수 : 2,5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왼쪽) 민주당 대표가 27일 전북 익산시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오는 28일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27일까지 검찰과 힘겨루기를 벌였습니다. 이 대표 검찰 출석 시간과 조사 횟수를 두고 양측이 막판까지 팽팽한 신경전을 펼친 겁니다.
 
정치권에 따르면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까지 이 대표 측과 구체적 조사 일정과 횟수를 협의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 측은 ‘28일 오전 10시 30분’에 출석해 ‘1회’만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검찰 측은 출석 시간을 1시간 앞당긴 ‘28일 오전 9시 30분’으로 하고, 조사가 불충분하면 조사를 한 번 더 추가해 ‘2회’까지 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조사 주도권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이 대표 측과 검찰 측의 포석이 담긴 행보로 풀이됩니다.
 
민주당은 검찰을 향한 공세를 퍼부으며 이 대표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이날 오전 전북 익산시청에서 열린 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원들은 검찰의 이 대표 소환이 ‘야당 탄압’이라고 규정하며 ‘검찰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권의 탄압 때문에 야당이 희생 당하고 있다”며 “김만배가 ‘윤석열, 내 카드 하나면 죽어’라고 말한 것보다 더한 증거가 있나. 특검을 통해 박영수를 비롯한 윤석열 관계자를 모두 밝히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제1야당 대표를 이렇게 괴롭히는데 힘없는 국민은 얼마나 괴롭히겠나”라며 “윤석열 검찰의 편파수사는 최악 수준”이라고 일갈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