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김어준, 박성민 사퇴에 "이준석, 尹에게 SOS 쳤지만 손절"

이준석,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2022-07-01 15:43

조회수 : 6,6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최근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이 사퇴한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대표를 손절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일 오전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최근 성상납 관련 의혹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이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SOS를 쳤지만 돌아온 답은 대표 비서실장 사퇴, 즉 손절"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며칠 전부터 이준석 대표 운명이 본인 손에 있지 않다고 얘기했는데 본인은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실제 나와 있는 게 명퇴나 강퇴"라고 주장했다.
 
다만 이 대표의 의혹에 대해선 김씨는 "그건 일단 일방적 주장이긴 하고, 이 대표는 부인하고 있다"며 "이 대표가 어떻게 되어갈지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박 실장 사퇴가 윤심과 연관 돼 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그런 해석은 가능하겠지만 박 의원과의 대화에서는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일각에서 주장한 '당대표 자진사퇴'에 대해서도 "절대 그런 경우는 없다"고 일축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