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전보규

삼성전자, 매출 신기록…18% 늘어난 279조원(종합)

영업이익 51.5조원으로 역대 3위

2022-01-07 10:36

조회수 : 2,1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반도체 사업 호조로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올렸다. 반도체 슈퍼호황기였던 2018년 세운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영업이익도 크게 증가하면서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삼성전자는 7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279조400억원으로 전년보다 17.83%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8년 기록했던 사상 최대 매출 243조7714억원을 크게 웃도는 새로운 기록이다. 연간 영업이익은 51조5700억원으로 43.29% 늘었다. 2018년(58조8900억원)과 2017년(53조6000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사진/뉴시스
 
4분기 매출액은 76조원, 영업이익은 13조8000억원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각각 23.48%, 52.49% 증가했다. 매출액은 시장 예상과 비슷했지만 영업이익은 8%가량 적었다. 잠정실적 발표 전 전망치는 매출액 75조3510억원, 영업이익은 15조732억원이다. 영업이익이 예상을 밑돈 것은 연말 특별 격려금 지급 영향이다.
 
삼성전자의 호실적은 반도체 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부문의 매출액은 94조~95조원, 영업이익은 30조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반도체는 지난해 3분기부터 디램 가격이 하락하면서 우려가 나왔지만 실제 낙폭은 크지 않았고 파운드리는 단가 상승과 수율 개선 등으로 수익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 사업의 활약도 두드러진 것으로 관측된다. 옛 IM 부문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07조~108조원, 13조~14조원가량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폴더블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4배 이상 증가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예상한 3배를 웃돈 성장세다.
 
소비자 가전은 프리미엄 TV와 비스포크 가전의 인기로 55조원가량의 매출과, 3조7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잠정실적은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전보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