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WHO "오미크론 변이 위험성 파악 시간 걸려"

2021-11-29 09:00

조회수 : 1,4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을 파악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WHO는 28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다른 변종들에 비해 더 전파력이 높은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며 “초기 데이터 상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긴 했지만, 그것이 오미크론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요인 때문인지에 대해서는 연구가 진행중” 이라고 했다.
 
중증 위험도에 대해서도 아직 연구가 진행 중이며, “오미크론이 델타를 포함한 다른 변종 감염에 비해 더 심각한 질병을 일으키는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또 “오미크론과 관련된 증상이 다른 변종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정보는 없다”고 했다. WHO는 오미크론 변종의 위험도를 파악하는 데는 며칠에서 몇 주가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WHO는 예비 데이터상으로 오미크론으로 인한 재감염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고 했다.
 
WHO는 또 유전자증폭(PCR) 검사로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으나 신속 항원 검사가 오미크론에도 여전히 유효한지는 현재 연구하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확인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이다. 델타 변이 등 기존의 변이 바이러스보다도 훨씬 더 많은 50여개의 돌연변이가 일어나, 더 쉽게 전파될 가능성이 크다. 델타 변이 이후 가장 우려스러운 변이라는 의견이다.
 
이 변이를 확인한 남아공의 전염병대응혁신센터의 툴리우 지올리베이라 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돌기 단백질에서 30개 이상의 돌연변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 외신들이 27일(현지시각) 전했다. 돌기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인간의 세포에 달라붙는 역할을 하는 만큼 감염이 더 쉽다는 뜻이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한 거리에 방역 지침 준수 문구가 걸려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