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보건소 정규인력 757명 추가 확보…"유행 엄중, 비상계획 검토"

"단계적 일상회복 후 재택치료 등 업무 가중"

2021-11-23 12:02

조회수 : 2,0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보건소 정규인력을 757명 추가로 확보한다.
 
방역당국은 현재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방역조치를 강화하는 비상계획까지 염두에 두고 내부 검토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의 '보건소 감염병대응인력 확충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보건소 감염병 대응 정규인력 816명을 확보했다. 올해도 지자체를 통해 채용 절차를 거쳐 정규 인력을 보강했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하며 보건소 업무는 계속 가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이 좀 진행되며 보건소 업무는 늘어나고 있다"며 "역학조사, 진단검사가 지속함은 물론, 재택치료에 대한 업무까지 추가됐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보건소 정규인력 757명을 추가 배정키로 했다. 시급성을 고려해 536명은 이미 배정을 완료한 상태이며 나머지 221명은 지역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추가로 배정할 예정이다. 
 
보건소 정규인력은 지난해 배정된 816명에 더해 총 1573명이 늘어나게 된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유행 상황이 엄중하게 진행될 경우 방역을 일정 부분 강화하는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당장 즉시 비상계획을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지는 않다"며 "다만 상황이 엄중해지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방역조치를 강화하는 비상계획까지도 염두에 두고 내부적으로 검토를 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행의 양상이 고령층을 중심으로 하는 특징들이 있어 지역사회 일반에 대한 조치보다 취약시설들을 보호하는 조치가 더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비상계획을 비롯한 여러 조치들에 대해서 논의하고 숙고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지난 22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첫 공식 종합 위험도 평가 결과를 내놨다. 위험도는 전국 '높음', 수도권 '매우 높음', 비수도권 '중간'으로 평가됐다. 
 
 
보건복지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보건소 감염병대응인력 확충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