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명성황후 시해, 생각보다 쉬웠다"…일본 외교관 추정 편지 발견

2021-11-16 17:58

조회수 : 1,6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일본 외교관이 명성황후 시해 사건에 대해 상세히 기록된 126년 전 편지가 발견됐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6일 조선 공사관 영사보였던 호리구치 구마이치가 명성황후 시해 다음 날인 1895년 10월9일에 니가타현의 친구에게 보낸 편지에 “우리가 왕비를 죽였다”며 명성황후 시해 사건 경위를 상세히 적었다고 보도했다.
 
호리구치는 이 편지에서 “진입은 내가 담당하는 임무였다. 담을 넘어 (중략) 간신히 건물 안쪽에 들어가 왕비를 시해했다”고 적었다. 그는 “생각보다 간단해 오히려 매우 놀랐다”고 까지 했다. 호리구치는 일본 외교관, 경찰, 민간인 등으로 구성된 명성황후 시해 실행 그룹 일원이었다.
 
이번에 발견된 호리구치의 편지는 1894년 11월17일부터 명성황후시해사건 직후인 1895년 10월18일자까지 8통으로, 일본 나고야시에 사는 일본계 미국인 스티브 하세가와가 골동품 시장에서 입수한 것이다. 붓으로 흘려 쓴 편지 내용을 명성황후 시해 사건을 다룬 책 <조선 왕비 살해와 일본인>을 쓴 재일 동포 학자 김문자씨가 해독했다. 김씨는 “사건의 세부와 가족에 대한 기술 등으로 보더라도 본인의 친필이 틀림없다”며 “현역 외교관이 임지에서 왕비 살해에 직접 관여했다고 밝히는 글에 새삼 생생한 충격을 느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근대사에 정통한 나카쓰카 아키라(中塚明) 나라여대 명예교수 역시 “일본이 한반도에서 무슨 일을 벌였는지, 사건 후 120여년이 지나 당사자가 쓴 1차 자료가 발견된 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명성황후시해사건은 1895년 10월8일 일본 육군 출신 미우라 고로 당시 조선공사의 지휘로 일본군과 외교관, 민간인 등이 경복궁을 기습해 명성황후를 시해한 사건이다. 이들은 명성황후를 시해한 뒤 주검에 석유를 끼얹어 불태우기까지 했다. 당시 실행그룹에 가담한 일본인들은 일본 재판에 회부됐지만, 증거 불충분 등의 이유로 처벌은 받지 않았다. 호리구치 역시 1년 정직 처분을 받는 데 그쳤다.
 
아사히 신문은 16일 을미사변에 직접 가담했던 일본 외교관이 명성황후 시해 다음날 자신의 친구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서신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아사히 디지털판 트위터 캡처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