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머크, 한국 전자분야에 8200억원 투자…"공급망 강화 기대"

전자산업 분야에 30억 유로 이상 투자…6억 유로는 한국에

2021-10-08 11:00

조회수 : 2,8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독일 소재·부품 기업인 머크 일렉트로닉스가 오는 2025년까지 한국에 8200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우리나라의 반도체 공급망 강화에도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일 방한 중인 카이 베크만 머크 일렉트로닉스(Merck Electronics) 대표를 만나 대한 투자 협력을 논의했다.
 
머크는 지난 1989년 한국에 투자한 이후 32년간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해 왔다. 특히 안정적인 반도체 소재 공급, 1400명 고용 창출 등 국내 산업발전에도 기여해오고 있다.
 
머크는 오는 2025년 말까지 반도체 소재 등 전자산업 분야에 전세계적으로 30억 유로(한화 4조1300억) 이상을 투자하고, 이 중 6억 유로(한화 8276억원)를 한국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K-반도체 전략' 추진 등 반도체 공급망 강화를 추진하는 우리 반도체 산업 생태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했다.
 
문승욱 장관은 카이 베크만 대표에게 "글로벌 반도체 경쟁 속에서 한국은 반도체 공급망 강화, 첨단기술 확보 등을 위해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인력 양성, 규제 개선 등을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머크의 개별 투자 프로젝트가 가시화되면 정부 차원에서 현행 법령상의 입지·세제·현금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반도체·백신 등 국가 전략적으로 유치가 필요한 산업에 대해서는 고위급 접촉 확대, 적극적인 인센티브 제시 등 적극 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승욱 장관이 방한 중인 카이 베크만 머크 일렉트로닉스 대표를 만나 대한 투자 협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반도체 연구원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