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국정원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김정은 요청한 것"

정보위원회 전체회의…김정은 건강이상설 '부인'

2021-08-03 15:35

조회수 : 1,5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가정보원이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최근 남북통신선 연락선 복원 조치에 대해 "김 국무위원장의 요청했다"며 "남북이 통신연락선을 통해 매일 2차례 정기적으로 통화하고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북한이 통신연락선 복원의 뜻을 밝힌 배경에 대해선 "지난 4월부터 남북 정산 간 2차례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 간 신뢰 회복과 관계 개선의 의지를 확인했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 여건을 탐색하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이후 한미 당국 간 긴밀한 대북 정책 조율 결과를 주시하면 우리 정부가 향후 북미 관계 재개를 위해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 측면도 있다"고 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북미회담의 전제 조건으로 광물 수출 허용, 정제유 수입 허용, 생필품 수입 허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생필품에는 상류층 배급에 해당하는 고급 양주, 양복 등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가 제안한 바 없다"고 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최근 한미연합훈련 관련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선 "북한이 근본 문제로 규정한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선결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한미가 연합훈련을 중단하면 남북관계 상응 조치 의향을 표출할 것"이라며 "북한은 한미 간 협의가 우리 대응을 예의주시하며 다음 행보를 할 것"이라고 봤다. 
 
김 위원장이 뒤통수에 파스를 붙이고 등장해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데 대해선 "패치는 며칠 만에 제거했고, 흉터는 없었다"며 "가벼운 걸음걸이와 깊숙하게 허리를 숙여 인사하는 장면들을 볼 때 건강 이상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국가정보원이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