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현대차, 코나EV 등 2만6699대 리콜실시…베터리 전량 교체

국토부, 화재원인 조사결과 발표…분담비율 놓고 현대차-LG 갈등 가능성도

2021-02-24 14:52

조회수 : 2,0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현대자동차 코나EV에서 10여건이 넘는 화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현대차(005380)가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화재 원인에 대해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일부에서 발생한 셀 제조불량으로 잠정 결론을 낸 가운데 리콜 비용을 두고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 간 갈등이 벌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현대차는 코나EV 2만5083대, 아이오닉EV 1314대, 전기버스 일렉시티 302대 등 총 2만6699대를 리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국토부는 “현대차 코나EV 등 3개 차종은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다음달 29일부터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리콜에 돌입한다. 해당 차주들은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BSA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지난달 충전 중 화재가 발생한 코나EV 모습. 사진/대구 달서소방서
 
현대차는 이날 리콜 대상 차주를 대상으로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현대차는 “화재로 인해 당사 전기차를 이용하시는 고객께 큰 심려를 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고객님의 안전을 위해 특정기간 제작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장착 전기차를 대상으로 '전량 배터리 교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수급 일정으로 인해 3월29일 이후 순차적으로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은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리콜로 수거된 고전압 배터리 정밀조사와 함께 화재 재현실험 등을 추진해왔다. 
 
현재까지 KATRI와 관련 전문가 합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위적인 화재 재현실험을 통해 배터리셀 내부 열 폭주 시험에서 발생된 화재영상이 실제 코나EV 화재영상과 유사한 점을 확인했다. 지난달 대구 화재 차량 중간조사 결과 화재는 3번팩 좌측의 배터리 셀에서 발생했고 내부 양극탭의 일부가 화재로 소실된 점도 확인됐다. 
 
화재가 발생한 코나EV 모습. 사진/대구 달서소방서
 
코나 EV의 전기차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시 BMS 충전맵 로직 오적용을 확인했고 이로 인해 급속충전 시 리튬 부산물 석출을 증가시키는 등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추가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10월 화재 원인으로 제시된 배터리셀 분리막 손상을 확인했고, 분리막 손상이 있는 배터리셀로 화재 재현실험을 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화재가 발생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리콜 비용이 1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면서 분담 비율을 놓고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 간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은 재현 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국토부 발표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은 분담 비율을 두고 양사가 분쟁을 벌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국토부에서 추가 실험을 통해 결론을 낸다면 그 시점에서는 양사가 리콜 분담 금액에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