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민주, 문 대통령에 "재난 지원금 맞춤형 지원 규모 확대 건의"(종합)

민주 "소비 진작 위한 지원도 필요"…문 대통령 "국민 위로 지원금 검토"

2021-02-19 15:58

조회수 : 1,2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초청 간담회에서 4차 재난 지원금의 맞춤형 지원 규모를 대폭 늘려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도록 소득 파악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가 끝난 직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당 지도부는 재난 지원금과 관련해 맞춤형 지원 규모를 대폭 늘려야 한다는 내용을 건의했다"며 "공적 소득 이전을 강화하고 코로나19로 인한 불평등 완화와 사회 양극화 극복에 재난 지원금이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청년층, 관광 서비스, 버스 플랫폼 노동자, 예술인 등 앞선 재난 지원금에서 발생한 지원의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 있어야 한다는 건의도 있었다"며 "현장의 고통에 정부가 최대한 공감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재난 지원금이 돼야 한다는 점이 강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피해에 비례한 맞춤형 지원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소득 파악 시스템을 갖춰야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당의 건의에 문 대통령은 "당정청이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 이후 국민 위로 지원금 혹은 국민 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에 대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19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당 지도부가 경기 진작용 지원금을 언급하자 문 대통령이 공감을 표한 것이다.
 
또 "당정 간 이견이 절제돼 알려지는 게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과 논의가 있었다"며 "감정적 표현이나 그와 유사한 이견 노출은 자제되는 것이 맞다는 취지의 공감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사의를 표명하고 휴가에 돌입한 신현수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변인은 "오늘은 재난 지원금과 관련된 현안들에 대해서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신 수석과 관련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낙연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