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여, 이익공유제 본격 추진 "복지정책 모델까지 연계"

2월 국회서 우선 입법 논의…이낙연 "ESG 공시 의무화 앞당겨달라"

2021-01-15 20:00

조회수 : 1,7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복지정책 모델까지 연계된 '이익공유제' 도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익공유제와 관련한 법안에 대해서는 2월 임시국회에서 우선적으로 다루겠다는 계획이다.
 
포스트코로나 불평등 해소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15일 국회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익공유제에 대해 "해외 사례에도 나오지만 협력해서 이익을 발생시키고 그 이익을 셰어하는, 미래 이익을 공유한다는 개념"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코로나 불평등해소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면서  "재정 여력이 있으면서, 최근 변화된 환경 속에서 이득을 본 기업이나 계층이 이익을 셰어하는 방식이 있다"며 "보잉사가 그런 모델이다. 보잉사는 이렇게 30년간 이익을 (협력사와) 공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정책위의장은 "필요한 법안이 무엇이 있는지를 검토해서 법안이 필요하면 만들어서 제출할 것"이라며 "기제출된 법안 가운데 불평등 해소에 도움이 된다면 2월 국회에서 우선적으로 법안을 다룰 수 있도록 하려 한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우리가 생각하는 불평등 해소를 위한 이익공유제는 사회정책을 포괄하는 개념"이라며 "일종의 복지정책 모델까지도 연계돼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1월말 민주연구원에서 발표되는 신복지체계도 그런 측면에서 연결돼 있는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익 공유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으로만 국한하지 않고, 장기적으로 사회정책까지 포괄하는 일종의 새로운 복지체계로까지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2030년부터 코스피 상장사에 적용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정보 공시 의무화를 앞당겨달라고 요청했다.
 
이 대표는 "금융위원회가 2030년에 공시를 의무화한다고 하는데 너무 늦다“며 ”최대한 당겨주도록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무화) 이전에라도 우리가 활용 가능한 방법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