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조종사 노조 "이스타 정리해고 철회하라"
"직원 해고는 최후의 수단…사측, 노력 안 했다"
노동·법률·시민사회단체도 줄줄이 성명서 제출
입력 : 2020-09-22 14:04:06 수정 : 2020-09-22 14:04:06
[뉴스토마토 최승원 기자] 이스타항공이 대규모 정리해고를 강행하는 가운데 이를 저지하기 위해 국내 6개 조종사 노동조합이 국회 앞으로 모였다. 이들은 정리해고 대신 법정관리에 나서달라며 경영진에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민국조종사노조연맹은 22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해고는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며 "무급휴직, 희망퇴직, 법정관리, 채무조정을 한 뒤 인력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종사 노조 연맹은 이스타항공을 비롯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등 국적사의 조종사 노조로 구성돼 있다. 
 
이스타항공이 대규모 정리해고를 강행하는 가운데 이를 저지하기 위해 국내 6개 조종사 노조가 22일 오전 국회 앞으로 모였다. 사진/뉴시스
 
연맹에 따르면 통상 기업회생 절차는 무급휴직→희망퇴직→법정관리→채무조정→구조조정 순으로 이뤄져야 하는데, 이스타항공은 이 과정을 생략하고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이에 연맹은 "비상장 회사의 각종 회계 부정 의혹을 감추고 인건비를 줄여 회사를 팔아 치우려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의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직접 법정관리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체불 임금이 있어 노조가 채권자 자격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노조는 법정관리 신청을 진행할 법무법인도 따로 선임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사측 법무법인을 통해 법정관리를 신청할 경우 경영진의 배임·횡령 등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연맹은 최근 이스타항공 노종사노조와 사측이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고용보험료 문제도 지적했다. 5억원 가량의 고용보험료를 미납해 정부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지 못하고 있어서다. 현재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항공사는 국내에서 이스타항공이 유일하다. 다만 사측은 지원금을 지급하지 못한 이유는 고용보험료 때문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지원금은 사측이 임금을 선지급 한뒤 정부로부터 받는 방식인데, 당초 임금을 지급할 여력이 없다는 설명이다. 
 
한편 같은 날 국회 앞에서 노동·시민사회 단체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상직 의원의 사재출연과 정부·여당의 추가 지원을 촉구했다. 단체는 구체적으로 정부와 여당이 하반기 항공사 추가 지원 대상에 이스타항공을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이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기간산업안정기금이나 항공사 유동성 지원에서 배제된 바 있다. 단체는 이날 이 같은 내용과 18개의 노동·법률·시민사회 단체의 성명이 담긴 성명서를 국회에 전달했다.
 
최승원 기자 cswon8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