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수찬 “팬들 모두 누나라 부른다” 넘치는 끼 폭발
입력 : 2020-07-02 01:18:29 수정 : 2020-07-02 01:18:2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강성연, 조한선, 김수찬, 이영지가 출연해 솔직한 입답을 과시했다.
 
1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토크 싹쓸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강성연은 조한선과 새 MBC 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에 함께 출연한다고 전했다. 강성연은 드라마 출연 소식에 어머니가 미스역할을 맡는다고 너무 좋아하셨다고 밝혔다. 또한 강성연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림하는 남자들 시즌2’ 출연 이유에 대해 남편 김가온이 관심을 받고 싶어 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했다. 강성연은 가족 예능 섭외에 출연을 고사했으나 김가온의 설득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한선은 12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홀로 게스트로 나와 김구라를 비롯한 MC들의 맹공격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조한선은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것에 대해 “2회 이후 안 나오다 10회에 나온다. 2회 이후 시청률이 올라갔기 때문에 숟가락 하나 얹었을 뿐이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수찬은 미스터트롯에서 늘 끼를 날리는 제스처가 많다는 지적을 받았다고 했다. 김수찬은 어쩔 수 없다. 끼를 부리면 더 반응이 오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스승님이신 남진 선생님은 아니다. 네 무대다. 자신 있게 해라. 그런 평가는 대중들이 한다고 조언 했다고 이야기를 했다.
 
특히 김수찬은 팬들을 모두 누나라고 부른다며 어머니에게도 누나라고 부른다며 흥 넘치는 가족을 소개했다. 또한 “20대 이후에는 연애를 못했다. 혼술을 좋아해 3병 정도 마신다고 했다
 
라디오스타 김수찬 이영지 조한선. 사진/M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