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연구개발에 속도…임상시험 위해 1천억 신속 지원
연내 혈장치료제 개발 추진…백신은 내년 하반기 개발 목표
K-방역 위해 1조원 추경…치료제·백신 개발 기업에도 긴급지원
입력 : 2020-06-03 16:22:16 수정 : 2020-06-03 16:31:3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백신을 올해와 내년까지 확보한다는 로드맵을 내놨다. 이를 위해 추가경정예산안 1조원을 K-방역 고도화·산업화·세계화에 투자한다. 특히 치료제, 백신을 개발하는 기업에 1000억원 규모를 긴급지원한다.
 
정부는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우선 치료제 분야에서는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근접한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와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혈장치료제는 하반기 임상시험 비용 지원으로 올해 안에 개발을 추진한다. 항체치료제는 동물실험을 지원하고 하반기 임상시험을 통해 내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한다. 약물 재창출도 나파모스타트 등 일부 약물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아 국내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백신 분야에서는 합성항원 백신(1건) 및 DNA 백신(2건) 등 3대 백신 핵심품목을 내년 하반기 개발 목표로 지원한다. 앞으로 개발된 백신에 대한 국가 비축을 확대해 기업 부담을 줄이고 필요 시 백신을 국내 대량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시설도 준비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치료제, 백신 개발 과정에서 연구개발(R&D)은 핵심요소"라며 "범정부지원단을 중심으로 치료제, 백신 개발을 위해 국가 연구개발 역량을 총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브리핑룸에서 제3차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또 해외에서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의 확보에도 나선다. 긴급수입 대상과 물량을 검토, 필요한 경우 즉시 수입하기로 했다. 해외 제약사의 특허권이 만료되거나 국내 확보 필요성이 높은 해외 치료제와 백신은 생산기술을 확보해 국내 기업이 직접 생산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는 공공재적 차원에서 치료제, 백신에 대해 접근하고 있다"며 "만약 해외에서 (치료제, 백신이) 먼저 개발된다면 세계보건기구(WHO)와 공조해 치료제, 백신에 대한 접근이 용이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정부 지원단은 추경을 통해 국산 치료제, 백신을 위한 임상 지원뿐 아니라 △K-방역 고도화 7299억원 △산업화 1923억원 △세계화 434억원 등 총 9656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K-방역 고도화를 위해 방역체계 강화에도 나선다. 고위험·중환자용 음압병상을 120병상으로 확대하고, 호흡기 전담클리닉도 500개로 늘린다. K-방역 산업화는 치료제, 백신의 유망 후보 물질 조기 제품화를 위해 임상지원을 강화하고, 방역장비, 진단기기 국산화 등을 지원한다. K-방역 세계화를 위해 K-방역 경험을 브랜드화한다는 방침이다. 방역 국제표준모델, 인공지능(AI) 역학조사지원시스템 등의 개발 수출과 더불어 방역업체 해외조달 진출, 지식재산권 확보 등 해외판로 개척도 지원한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