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 “유동성 위기 극복에 최선 다할 것”
입력 : 2020-04-06 16:45:09 수정 : 2020-04-06 16:45:0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는 최근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의 자금 지원 약속 철회에 대해 “2009년 법정관리 이후 최악의 비상시국에 직면했으며,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예 대표는 이날 ‘임직원 여러분들에게 드리는 글’에서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회적, 경제적 위기가 확산되고 있으며, 마힌드라 그룹 역시 매출이 거의 제로에 가까워지면서 급격한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그룹 설립 최초로 금융권으로부터 자금 수혈을 받아야 할 만큼 심각한 자금 경색에 내몰렸다”고 말했다. 
 
이어 “마힌드라 그룹은 지난 3일 특별이사회를 열고 쌍용차의 2300억원의 자금지원 약속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다만 쌍용차의 단기 유동성 위기 극복과 사업운영의 연속성을 확보하도록 향후 3개월 간 4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예 대표는 “마힌드라 그룹의 자금지원 철회가 직원 입장에서는 굉장히 당혹스럽고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대표인 저 역시 정부와 대주주의 자금 지원을 통해 기업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했던 계획이 예기치 못한 난관에 부딪히게 되어 가슴아프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룹으로부터 지원받기로 한 2300억원은 올해 당장 필요한 긴급 자금이 아닌 향후 3년간 회사 운영에 필요한 재원이기 때문에 회사는 노조와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금융권의 지원 요청을 통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예 대표는 “무엇보다 직원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으로 추진 중인 복지 중단과 임금삭감 노력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코로나19라는 변수가 회사를 생존의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고 직원 여러분들도 혼란스럽겠지만 회사의 적극적인 대응과 노력에 힘을 모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