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중기 지원…홈쇼핑 수수료율 인하하고 편성 확대
최기영 장관 홈쇼핑업계와 코로나19 피해 중기 지원방안 논의
입력 : 2020-04-03 14:00:00 수정 : 2020-04-03 14: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홈쇼핑 업계와 손잡고 지원에 나선다. 수수료율을 인하하고, 방송편성을 확대하는 것이 중심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최기영 장관이 12개사 홈쇼핑사 대표와 만나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홈쇼핑사는 피해 중소기업 상품을 무료로 방송하거나, 판매수수료를 대폭 인하해 피해 중소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CJENM, 현대홈쇼핑, 엔에스쇼핑, 공영홈쇼핑, SK스토아 등은 무료로 방송하고, 각 사별 중소기업상품 판매수수료율을 지난해 대비 5~27%포인트 인하한다. 판매수수료의 일부를 피해 중소기업에 환급하는 것도 추진한다. 
 
아울러 방송 및 온라인몰에서 피해 중소기업 대상 특별 기획전 등을 마련해 피해 중소기업상품 판매 및 홍보를 진행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세종청사. 사진/뉴시스
 
홈쇼핑사에서 기존에 중소기업 대상으로 진행 중인 무이자대출지원, 상생펀드 등 자금지원 사업 운영 시 피해 중소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GS홈쇼핑, CJENM, 현대홈쇼핑, 롯데홈쇼핑 등이 참여하며, 각 사별로 500억~2105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이외에도 현대홈쇼핑은 영상 제작·컨설팅 비용 및 긴급운영 자금지원을, GS홈쇼핑은 설비 자금지원을, 롯데홈쇼핑은 협력사 방역활동 지원 등에 나선다. 
 
이 외에도 홈앤쇼핑, K쇼핑, 티알엔, W쇼핑 등은 피해 중소기업상품에 대한 직매입을, 엔에스쇼핑, 티알엔, 신세계TV쇼핑은 대금 선지급 등에 나서 피해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홈쇼핑사들은 최근 콜센터와 같이 밀집·폐쇄된 공간에서의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 재택근무 확대, 직원 분산배치, 띄어앉기 등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방안들도 공유했다. 
 
최기영 장관은 "홈쇼핑이 중소기업의 진정한 동반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상품 판매수수료율 인하, 대금 선지급 등의 조치가 건전한 상생관행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방송 송출이 중단될 경우 시청자와 중소기업 모두 큰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스튜디오 방역강화, 매뉴얼 점검 등 홈쇼핑업계 종사자들이 코로나19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