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연 1.5%'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 실시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상품…1년간 3000만원 한도
입력 : 2020-04-01 09:38:14 수정 : 2020-04-01 09:38:14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우리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대출상품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연매출 5억원 이하의 우리은행 자체 신용등급 1~3등급(BBB+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3000만원 이내며, 대출기간은 최대 1년이다. 적용금리는 연 1.5%로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한다.
 
우리은행은 '영세소상공인 초저금리 이차보전' 등의 대출지원을 위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의 대출신청이 많은 수도권 54개 영업점에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지난달 30일 파견했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피해에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강구하겠다" 고 말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