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두산중공업, 정책적 자금지원 불가피…자구노력 필수"(종합)
입력 : 2020-03-27 16:19:40 수정 : 2020-03-27 16:19:4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자금경색 위기에 놓인 두산중공업에 대해 한도대출 방식으로 최대 1조원 규모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산은은 "정책적 자금지원 결정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최대현 산업은행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27일 오후 두산중공업 유동성 지원 관련 온라인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초유의 자금경색 상황에서 두산중공업이 영위하는 기간산업인 발전업에 미치는 영향, 대규모 실업에 따른 사회·경제적 악영향 및 지역경제 타격, 금융시장 혼란에 따른 여타기업 연쇄부실 우려 등을 고려할 수 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부행장은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 임직원, 채권은행 등의 고통 분담을 전제로 채권단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한도 대출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현재는 산은과 수은이 절반씩 부담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은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의 전체 채권액은 4조9000억원으로 이 중 국내은행이 보유한 채권은 3조원 정도다. 수은(1조4000억원)과 산은(7800억원)이 가장 많으며, 우리은행(2270억원),SC제일은행(1700억원), 농협은행(1200억원) 순이다. 외국계은행이나 회사채, 전자단기사채 등 기타 차입이 1조8950억원을 차지한다.
 
산은은 특히 이번 자금지원 과정에서 구조조정 원칙에 따라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이 전제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 부행장은 "계열주와 대주주가 먼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며 모회사인 두산, 임직원, 기타 채권금융기관도 형평성있게 고통을 분담해야 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오전에 긴급 채권은행 실무 회의를 소집해 협조를 당부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최 부행장은 "이번 유동성 지원은 근본적으로 경색된 시장조달 기능을 회복시키는 데 있다"면서 "정책 당국과 채권단이 지원 의지를 보인 만큼, 회사의 자금조달이 원활히 이루어져 조기 정상화될 수 있도록 자금시장 관계자 분들께 부탁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로고. 사진/두산중공업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