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추족'도 풍성하게…편의점업계, 명절도시락 선봬
혼자 명절보내는 인원 늘어…편의점 도시락, 대표 명절음식으로 구성
입력 : 2018-09-23 06:00:00 수정 : 2018-09-23 06:00:00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편의점업계가 도시락 등 혼자 추석을 보내는 '혼추족'을 위해 가성비 좋은 먹거리를 선보인다.
 
최근 경제적인 부담, 휴식 등의 이유로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혼자 명절을 보내는 '혼추족'이 증가하는 추세다. 실제 GS25가 지난 설 명절 도시락 판매데이터를 분석해 본 결과 80% 이상이 서울, 경기 및 지방 도심 지역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귀향을 하지 않는 혼추족들의 구매가 대부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편의점업계가 '혼추족'을 위한 명절도시락을 선보인다. 사진은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좌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의 명절도시락. 사진/각사
 
GS리테일은 오는 27일까지 한정판매하는 '추석을 부탁해' 도시락을 출시했다. 이 도시락은 식당이 문을 닫는 명절 연휴기간 귀향을 하지 않는 고객들이 가까운 GS25에서 명절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추석 도시락은 모둠전, 불고기, 잡채, 나물 4종 등 총 9종의 대표적인 명절 음식으로 구성됐다. 고객들의 기호에 따라 나물 비빔밥으로 즐길 수 있도록 비빔간장과 볶음 고추장이 동봉돼있다.
 
CU는 'CU 횡성한우 간편식 시즌4'를 지난 11일 출시했다. 횡성한우 간편식 시리즈는 매년 설, 추석 등 명절에 선보이는 먹거리로 CU가 지난해부터 횡성축산협동조합과 협업해 1등급 이상의 횡성한우를 사용해 만들었다.
 
이번 추석을 맞아 출시되는 'CU 횡성한우 불고기 영양밥 도시락'은 혼추족을 겨냥해 맛과 영양을 더욱 높였다. 횡성한우를 특제 간장소스에 재워 쫄깃한 식감을 살리고 달콤 짭조름한 맛을 냈다. 당근, 양파, 버섯 등 야채도 푸짐하게 들어갔다. 또한 대추, 해바라기씨, 잣 등이 들어간 영양밥과 함께 메추리알 장조림 등 5가지 반찬으로 구성됐다.
 
세븐일레븐은 다음달 3일까지 2주간 한정 판매하는 '한가위 도시락'을 선보인다. 도시락에는 LA갈비를 메인으로 동그랑땡, 삼색전, 장조림 등 명절 대표음식들이 알차게 담겼다. 아울러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잡채, 계란장조림, 고추절임, 콩나물 무침, 볶음김치 등을 함께 구성했다. 후식으로는 약과가 포함됐다.
 
미니스톱 역시 연휴 기간 음식점이 문을 열지 않아 식사가 어려운 고객을 위해 '풍성한 모듬 찬 도시락'을 다음달 3일까지 한정 판매한다. 건강에 좋은 흑미밥에 소불고기, 오미산적, 잡채나물 3종, 볶음김치, 새송이 버섯볶음, 계란구이 등 11가지 반찬으로 구성됐다.
 
편의점업계 관계자는 "1인 가구의 증가와 어려운 경제상황 등으로 매년 명절도시락의 매출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명절음식으로 구성된 도시락을 맛보며 한가위 분위기를 느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