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증권주, 증시 반등에 동반 '신고가'
입력 : 2018-01-18 09:52:11 수정 : 2018-01-18 09:52:11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코스피와 코스닥의 반등에 힘입어 증권주가 동반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18일 오전 9시50분 현재 유안타증권(003470)은 전날보다 320원(6.99%) 오른 4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중 한때 496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다시 썼다.
 
대신증권(003540)(5.28%), 키움증권(039490)(.76%), DB금융투자(016610)(3.86%)도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코스피 내 업종 가운데서도 증권이 3.10% 강세로 가장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연일 강세를 지속하던 코스닥은 전날 1%대 약세로 880선으로 밀렸지만 하루 만에 7.01포인트(0.79%) 오른 893.59를 기록하고 있다. 동반 하락했던 코스피 역시 전날보다 6.96(0.28%) 오른 2522.39에 거래되고 있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