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정보통’, “합리적인 서울 신축빌라분양으로 서울 ‘명문 학군’ 혜택 받아”
입력 : 2017-11-21 00:00:00 수정 : 2017-11-21 00:00:00
부동산 시장에서 끊임없는 수요를 보장하는 요인 중 하나로 명문 ‘학군’을 꼽을 수 있는데 주택 수요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의 서울 신축빌라 분양을 통해 서울의 학군을 누리고자 한다.
 
‘빌라정보통’ 이정현 대표는 “명문 학군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수요자들은 꾸준히 부동산 시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서울 내 명문 학군에 자녀를 입학시키고자 하는 수요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매매되는 서울 신축빌라 분양을 선호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대다수 수요자들은 서울의 높은 집값에 부담을 느낀다”며 “하지만 서울의 교육, 문화, 생활 인프라를 누리고자 하는 수요자들이 많아 가성비 높은 서울 신축빌라 분양이 수요자들의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빌라정보통’은 빌라 수요자들이 안전하고 올바른 서울 신축빌라 분양에 성공할 수 있도록 서울 지역별 신축빌라 분양 현황과 시세를 공개했다.
 
‘빌라정보통’이 공개한 서울 빌라분양 현황에 따르면 경전철 ‘우이신설선’ 개통 호재로 역세권 수혜가 예상되는 강북구는 116여 개 현장에서 분양이 이뤄지고, 녹세권이 잘 확보된 도봉구는 62여 개 현장, 노원구와 성북구는 각각 56여 개 현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재개발 열기가 뜨거운 은평구는 146여 개 현장, 서대문구는 39여 개 현장에서 빌라 분양이 진행된다. 강북구와 도봉구 신축빌라 분양과 노원구, 성북구 신축빌라 매매는 2억~3억6천, 은평구와 서대문구 신축빌라 매매가는 2억~3억6천선이다.
 
이어 ‘강남3구’에서는 서초구가 41여 개 현장, 강남구는 12여 곳, 송파구는 32여 곳에서 빌라 분양이 이뤄지고 한강생활권을 누릴 수 있는 강동구와 광진구는 각각 63여 개, 86여 개 현장에서 매매되고 있다.
 
신축 매물이 드문 성동구 빌라 분양 현장은 10여 곳이고 마포구는 28여 곳에서 거래가 진행된다. 분양가를 보면 강남구와 서초구 신축빌라 분양과 송파구 현장은 3억3천~6억5천, 강동구와 광진구 신축빌라 매매, 성동구 현장은 2억4천~3억9천 사이에서 거래된다.
 
교통 인프라가 뛰어난 동작구와 관악구는 각각 66여 개, 71여 개 현장에서 분양되고, 지역 개발이 활발한 동대문구는 39여 곳, 중랑구는 130여 곳에서 매매된다. 분양가를 보면 동작구와 관악구 신축빌라 분양이 2억5천~4억5천, 동대문구와 중랑구 신축빌라 매매는 2억4천~3억6천선이다.
 
더불어 서울 내에서 저렴한 가격의 현장을 찾는다면 서울 서남권을 둘러보는 것이 좋다. 강서구과 양천구는 각각 179여 개 현장, 118여 개 현장에서 분양되고, 구로구는 55여 개 현장, 금천구는 72여 개 현장, 영등포구는 17여 곳에서 거래가 활발하다.
 
서울 서남권 신축빌라 매매 시세를 보면 강서구와 양천구 신축빌라 매매는 1억8천~3억5천, 구로구와 금천구 신축빌라 분양과 영등포구 현장이 2억3천~3억1천에 거래된다.
 
서울 신축빌라 분양 현장 중에서도 역세권 매물은 빌라 수요자들의 주요 관심 대상이다. 미아역, 역촌역, 천호역 신축빌라 분양과 상봉역, 중화역, 마포역 신축빌라 매매가 인기가 많다.
 
또, 화곡역, 신정역, 까치산역 신축빌라 매매와 신길역, 등촌역, 염창역 신축빌라 분양, 개봉역과 오류동역, 온수역 신축빌라 매매, 신대방역, 사당역, 보라매역, 신대방삼거리역 신축빌라 분양도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정식 개업공인중개사부동산 업체인 ‘빌라정보통’은 2만 명이 넘는 회원들의 소통과 참여로 운영되는 온라인카페를 통해 경기, 부천, 인천, 서울 신축빌라 분양의 시세 통계를 제공한다. 또 ‘빌라전문가’의 현장 검증을 거친 빌라 매물 정보를 공개해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올바른 빌라를 중개하고 있다.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계란으로 바위깨기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