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기 신도시 투기 청 직원·가족 자체조사 지시(종합)
총리실 합동조사단 지원·점검위한 청 TF 가동…민정·총무 담당
입력 : 2021-03-05 16:37:50 수정 : 2021-03-05 16:37:5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3시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직원 및 가족에 대한 자체조사를 지시했다.
 
5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히며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조사 계획을 세우고 자체조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총리실의 합동조사단을 지원하고 대책 마련을 포함해 상황을 총괄 점검하기 위해 유 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도 "전 LH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해 정부는 국무총리실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대상은 지구별 입지 발표 5년 전부터 현재까지 근무이력이 있는 공무원·공기업 임직원 및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다.
 
당초 정세균 국무총리의 브리핑 과정에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공무원이나 청와대 정책 책임자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지만 문 대통령의 지시로 청와대 직원들은 자체 조사를 받게 됐다.
 
이번 조사에는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이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조사에 착수한 정부측 합동조사단은 국토교통부와 LH의 모든 직원을 조사한 1차 결과를 다음주에 발표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대전광역시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61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