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 공식입장 “에이프릴·이현주, 가해자·피해자 나눌 수 없는 상황”
입력 : 2021-03-02 00:46:44 수정 : 2021-03-02 00:46:4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DSP미디어가 공식입장을 통해 에이프릴 출신 연기자 이현주의 왕따 주장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자신의 누나가 그룹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이로 인해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으로 많이 힘들어 했다고 주장을 했다.
 
이어 1일에는 본인을 에이프릴 전 멤버이자 이현주의 친구라고 밝힌 글쓴이는 이현주가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에게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DSP미디어 측은 에이프릴 구성 당시 이현주는 연기자를 원했지만 설득 과정을 거쳐 본인 및 가족과의 합의 하에 팀에 합류하게 됐다하지만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인해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또한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다이 과정에서 이현주와 에이프릴 멤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된 것에 대해 당사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팀 탈퇴 이후 이현주 본인이 원했던 분야의 활동에 대해서 당사 또한 가능한 모든 지원을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에도 논란이 게속 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내용을 반박하며 2차 해명에 나섰다. 또한 당사자 모두가 소속 아티스트이기에 언급하고 싶지 않았으나 사태의 심각성으로 인해 재확인 후 이렇게 해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DSP 공식입장.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