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 결정 사흘전 맞은 국민연금 반대…LG화학 어쩌나
2대주주 반대에 '발등에 불'…소액주주 절반 설득해야
입력 : 2020-10-28 15:32:19 수정 : 2020-10-28 15:32:1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국민연금이 배터리 사업부 분할을 반대하며 LG화학의 신설법인 설립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대주주인 ㈜LG가 막대한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만 2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면서 임시 주주총회 통과를 장담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국내 소액 투자자들도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힌 가운데 LG화학은 40%에 달하는 외국인 투자자 설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오는 30일 임시 주총을 열고 배터리 사업부 분사 여부를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임시 주총을 앞두고 지난 20일부터 29일까지 전자투표도 진행하고 있다.
 
그래픽/최원식 디자이너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최대주주인 ㈜LG가 보유한 LG화학 지분율은 30.06%다. LG연암문화재단 등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더하면 30.09%다. 2대 주주는 국민연금으로 10.72%를 보유하고 있다. 1% 미만을 보유한 소액주주 지분율은 약 55% 달한다. 이중 국내 기관·개인이 약 10%를 차지하고 외국인 지분율은 40%에 달한다.
 
반대 의견을 표한 국민연금과 개인 투자자들의 지분율을 더하면 20%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 국민연금은 주주가치 훼손이 우려된다며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업 분할의 경우 특별결의사항으로 총 발행주식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하다. ㈜LG와 특수관계인 지분이 30.09%이기 때문에 34%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총 발행주식 요건은 2대 주주 국민연금의 찬성없이도 무난히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야 하는 요건 충족을 위해선 다소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모든 소액주주가 주총에 참석한다고 가정하면 절반 이상인 약 37%가 분할에 동의해야 안건을 통과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소액주주의 절반인 약 27.5%만 참여한다면 이중 15%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국민연금과 국내 개인 투자자들이 반대 의사를 드러낸 가운데 LG화학은 40%에 달하는 외국인 투자자를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의결권 자문사의 권고에 따라 의사 결정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사와 국내 주요 자문사들이 찬성 의견을 냈기 때문에 다수는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LG화학이 국내 소액주주를 설득하기 위해 추가로 당근책을 내놓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LG화학은 분할 발표 이후 반발이 거세자 3년간 최소 주당 1만원 이상 배당금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적극적인 주주 환원 정책을 내놓기도 했다.
 
이처럼 분할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LG화학은 신설법인 사무실로 여의도 파크원 타워를 검토하는 등 분사 준비를 계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 때까지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