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서윤

sabiduria@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합정보톡스)한 발 물러선 윤석열, 갈등 불씨는 '여전'(영상)

2020-07-09 18:35

조회수 : 3,1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합정보톡스는 뉴스토마토 사옥이 있는 합정에서의 ‘보이스톡뉴스(보톡스)’를 구성한 영상기사입니다.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토마토 최기철·최서윤 기자] 윤석열 검찰 총장의 최측근 검사장과 보수언론 채널A가 유착해 검찰개혁을 추진하는 현 정부여당 인사를 공격하려 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지휘권을 두고 격렬하게 치닫던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일단은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모양샙니다. 그러나 추 장관과 윤 총장, 즉 법무부와 대검의 '신경전'은 여전한데요. 자세한 내용 최기철 법조데스크와 알아봤습니다. 영상을 확인해주세요.
 
-일단은 윤 총장 측에서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입니다. 대검에서 어떤 대답을 내놨죠?
 
-형성적 처분이란 게 정확히 뭐죠?
 
-그런데 한 가지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어요. 마치 지금 상황이, 윤 총장이 2013년 국정원 사건 수사팀에 있을 때 당시 박근혜 정권의 하명수사지휘권자였던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으로부터 수사 배제를 당한 사건과 같다는 식의 입장을 밝힌 건데요. 결국 '또 정권에 의해 수사에서 배제됐다'는 뉘앙스를 띄는 것 같습니다. 
 
-이제 '검언유착 의혹 수사'는 추 장관 직접 지휘 하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수사팀에서 이뤄지게 됐는데요. 오늘 대검 반응으로 보면 앞으로 수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그걸 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좀 논란이 될 것 같기도 해요. 전망이 어떤가요?
 
-추 장관과 윤 총장, 법무부와 대검의 '신경전'이 '검찰개혁 과정이다' 라고 보는 시각이 큽니다. 이거 의미 좀 해석해주시죠.  
 
※인터뷰의 저작권은 뉴스토마토에 있습니다. 인용보도 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