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안창현

chahn@etomato.com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식량위기로…FAO "북한 등 47개국 1억8천명 식량부족"

2020-05-19 10:35

조회수 : 2,0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코로나19 여파로 북한을 포함한 47개국에서 1억8300만명이 식량부족 사태를 겪을 수 있다고 18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세계 각국이 국경을 폐쇄하면서 물류망이 끊긴 데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파종과 수확에도 차질이 생겨 세계적인 식량위기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다.
 
FAO는 이날 '코로나19가 식량위기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내고 "부유한 나라들조차 코로나19가 식량 접근성에 미치는 영향이 가시화하고 있다"며 "보건위기가 해결될 때까지 식량위기 문제에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식량 접근 확대를 위한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과 미얀마, 필리핀 등 취약국에서 식량안보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3억5000만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FAO는 지난 3월 발표한 '2020년 1분기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을 식량부족 국가로 지정한 바 있다.
 
지난 12일 평안남도 남포시 청산리 협동농장에서 북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