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124개 시민단체 “한국지엠, 비정규직 585명 해고 중단해야”

2019-12-31 17:52

조회수 : 2,0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시민단체들은 최근 한국지엠이 창원공장 비정규직 585명에게 해고통보를 한 것과 관련,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31일 촉구했다. 
 
한국비정규노동센터, 다산인권센터,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등 124개 시민단체는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한국지엠은 지난달 25일 창원공장 비정규직 조합원들에게 해고 예고 통지서를 보냈고 이 A4 한 장 짜리 문서에 비정규직 직원들의 인권은 폐기될 위기에 놓였다”며 “2013년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승소와 지난해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의 불법파견 판정으로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불법파견 공장이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직원들이 사측의 해고통보에 항의해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창원공장 비정규직 지회
 
이어 “그러나 한국지엠은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정규직 전환하기는 커녕 무더기로 해고하고 근로자지위확인 소송 취하와 부제소 확약서를 제출하는 사람에 한해 위로금을 지급하고 향후 창원공장 신규인원 발생 시 우선채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면서 “이는 명백히 불법파견 범죄에 대한 책임을 피하기 위한 만행”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한국지엠은 정부로부터 8100억원이라는 혈세를 지원받았으나 1년만에 약속을 파기하고 대량해고를 통보했는데,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비정규직 직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라면서 “한국지엠은 불법파견 범죄를 덮기 위한 비정규직 대량해고를 즉각 중단하고 이들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즉시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직원들이 해고통보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창원공장 비정규직 지회
 
또, “현 정부는 한국지엠에 약속 위반 및 파기에 대한 책임을 묻고 지엠 자본의 대량해고를 즉각 중단시켜야 할 것”이라며 “해고는 사회적 타살이며, 우리는 한국지엠의 불법파견 범죄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 및 책임 이행과 해고 철회가 이뤄질때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지난 23일부터 창원공장 작업방식을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하면서 비정규직 직원 585명을 31일부로 해고하겠다는 방침을 최종 통보했다. 이에 비정규직 직원 120여명은 23일부터 비정규직 조립공정을 지키고 천막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31일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반대 촛불 문화제’를 개최하고 585명 전원이 농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직원들이 조립공장 라인을 지키고 있는 모습. 사진/창원공장 비정규직 지회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