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현대차, 현대카드 ‘다빈치모텔’과 연계 이벤트 개최

2019-10-27 11:41

조회수 : 8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는 25~26일 양일간 서울 이태원에서 현대카드 ‘다빈치모텔’ 프로젝트와 연계한 이색 전시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 이태원지점 및 현대카드가 운영하는 뮤직라이브러리 ‘바이닐 앤 플라스틱(Vinyl&Plastic, 이하 V&P)’을 중심으로 197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를 연상시키는 공간을 연출했다. 특히 ‘포니’, ‘베뉴’, ‘코나 하이브리드’ 등 차량 전시와 함께 자동차 시트 가죽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의상 컬렉션 ‘Re:Style(리:스타일)’을 선보여 현장을 찾은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현대차가 현대카드 다빈치모텔과 연계해 이색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사진/현대차
 
현대카드 ‘다빈치모텔’ 프로젝트는 15세기 르네상스의 새로운 시대정신을 상징하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같이, 스스로 독보적인 브랜드를 이룬 21세기 각 분야의 아이콘을 가까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이벤트다. 토크, 공연, 퍼포먼스 등 다양한 액티비티로 구성됐다.
 
현대차는 7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의 모텔로 변신한 현대카드의 ‘V&P’ 앞에 ‘포니’를 전시하고, 건물 1층에서는 현대차 포니 브랜드 MD 아이템과 ‘베뉴(VENUE)’ 매거진을 판매했다.
 
아울러 현대차 이태원지점의 외관을 197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유소 콘셉트로 꾸미고 베뉴 및 코나 하이브리드 차량과 자동차 시트 가죽을 업사이클링해 호평을 받은 ‘Re:Style(리:스타일)’ 의상 컬렉션을 전시했다.
 
현대차는 이날 포니, 베뉴, 코나 하이브리드 등의 차량을 전시했다. 사진/현대차
 
다가오는 할로윈 주간을 맞아 이태원을 찾은 고객들은 현대차가 마련한 7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 주유소 풍의 공간에서 룰렛 이벤트, 베스트드레서 포토 SNS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이태원이라는 장소에서 고객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영감을 전달하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