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 도내 기업 수입 대체·기술 국산화 예산 지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서 8일 설명회 개최

2019-10-07 15:17

조회수 : 5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일본 수출무역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지원책의 일환으로 도내 기업의 기술 개발 및 국산화에 96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 도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3차 경기도 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수립, 참여기업을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경기도 과학기술진흥 조례’에 따른 것으로, 도내 주력산업 관련 핵심소재·부품·장비의 품질 향상 및 성능 개선 등을 위해 특화분야 상용화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특히 기업 수요 중심의 현장밀착형 기술 개발 지원을 통해 기술 국산화 및 수입 대체를 실현함으로써 도내 기업의 기술혁신과 기술독립을 도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에 있는 기업 가운데 현재 국산화 및 수입 대체재 개발이 필요한 전 산업 관련 소재·부품·장비 분야 업체다. 도는 소재·부품 국산화 45개 및 장비 국산화 19개 등 약 64개 기술개발(R&D) 과제를 대상으로, 1개 과제 당 최대 1억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도는 8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이번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하고, 오는 30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기업의 신청을 받는다. 설명회에서는 소재·부품·장비산업 현실과 최근 수출규제 동향을 비롯해 도가 준비하는 기술 개발사업의 취지와 중앙정부 R&D 사업과의 차별성 및 중점 추진방향, 세부 지원내용, 사업계획서 작성 요령, 준비서류 및 접수 방법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사업은 기업 수요 중심 현장밀착형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도의 대표 R&D 사업이다. 최병길 도 과학기술과장은 “장기적 관점에서 도내 중소기업의 핵심소재·부품·장비의 기술독립을 위해 R&D에 집중적인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도청에서 지난 7월26일 도 산하기관 및 전문기관 관계자들과 ‘반도체 수출규제 대응 2차 TF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