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 DMZ 평화의 장으로…지뢰 피해 조사 등 병행

세계유산 등재 위한 행사…지뢰피해자 현황 파악 사업도

2019-07-08 13:35

조회수 : 2,0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등재 기반 구축을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도는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및 접경지역 지뢰피해자 현황 파악을 위한 사업 등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연천 전곡선사박물관에서 오는 12일 ‘지역주민이 바라보는 DMZ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행사는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앞서 지역주민과의 공감대를 넓히기 위한 자리다.
 
행사에는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접경지역 관계자는 물론, 문화재청과 세계유산 문화유산 자연유산 전문가와 민통선 주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DMZ의 세계유산적 가치를 바탕으로 한 보존과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주민대표들이 접경지역에서의 삶에 대한 생각 등을 발표한다.
 
도 관계자는 “20세기 국제이데올로기 전쟁의 상징이자 자연생태계의 보고이며, 최근 평화의 공간으로 부각되는 DMZ를 전 세계 인류가 기억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라며 “도는 문화재청, 강원도와 DMZ 세계유산 공동 추진을 협의해 왔다”고 말했다.
 
도는 DMZ 등 접경지역 내 지뢰 주민 피해 실태에 대한 조사도 내달부터 본격화한다. 도는 ‘도내 지뢰 주민 피해 실태조사’에 참여할 보조사업자를 오는 17일까지 공모하고, 조사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보조사업자로 1개 단체를 선정, 지뢰 주민피해 현황 파악을 위한 사업비로 5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공모에 접수한 단체들의 사업계획서에 대한 자체 평가와 도 지방보조금 심의위원회 심의를 받은 후 보조사업자를 최종 선정, 통보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 70여년간 군사적 필요성으로 매설된 지뢰에 의해 피해를 입은 도내 주민들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정부 지원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추진한다. 도는 이번 사업에서 민통선 및 접경지역 지뢰피해자 현황을 파악하고, 면접과 설문을 통해 사고 경위 및 요구 사항 등을 정리한다. 또 국내·외 사례 조사 및 분석과 정부에 건의할 지원방안 마련, 제도 개선 방안 검토 등도 준비 중이다.
 
도는 국방부가 지난 4월 ‘지뢰피해자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지뢰피해자 지원 위원회를 통해 지뢰사고 피해 위로금 신청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점을 감안, 이번 조사 기간 동안 지뢰피해자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위로금 신청도 안내하기로 했다.
 
경기도가 비무장지대(DMZ)와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은 DMZ에 있는 구 장단면사무소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