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지윤

@etomato.com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 '세계의 배꼽'을 보고 싶다면?

2019-06-19 15:30

조회수 : 8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근 멕시코가 미국과 관세 협약을 타결한 것을 계기로 세계의 이목이 중남미로 집중되고 있다. 중남미는 2019 코파 아메리카가 열리는 브라질을 비롯해 인티라미 축제가 있는 페루 등이 속해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KRT여행사와 함께 중남미 주요 국의 주요 여행지를 살펴본다. 
 
◆ 우유니 소금 사막
볼리비아에 있는 '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이다. 소금 호수라고도 불리며 넓이는 1만km²가 넘는다. 소금 호수의 소금 총량은 최소 100억톤, 염분 농도는 바닷물의 10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소금 사막을 보기 위해 볼리비아를 방문한 한국인 방문객 수는 약 1만6000명에 달한다.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 사막. 사진/KRT여행사
 
◆ 이과수 폭포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국경 지대에 자리하는 세계 3대 폭포로 높이 80m, 폭 3km의 반구형이다. '악마의 목구멍'이라 불린다. 점차 가까이 다가가면 우렁찬 폭포수 소리에 귀가 멍멍할 정도로 쉴새 없이 쏟아지는 물줄기에 넋을 잃고 바라보게 된다. 운이 좋으면 그림처럼 걸린 무지개를 감상할 수 있다.  
 
◆ 마추픽추
신비함을 간직한 페루의 공중도시로 해발 2430m에 위치한다. 설립 목적과 용도가 불가사의해 현존하는 수수께끼 그 자체다. 잉카 제국 전성기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198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올해부터는 유적 보호를 위해 시간당 방문 인원이 제한된다. 또한 일회용 용기도 반입 금지된다. 
 
◆ 쿠스코
쿠스코는 케추아어로 배꼽이라는 뜻으로, 도시를 가리켜 '세계의 배꼽'이라고 부른다. 안데스산맥에 위치하고 있으며 옛 잉카 제국 번영의 중심지다. 매년 6월 쿠스코에서는 페루 최대 행사이자 남미 3대 축제인 태양 축제 '인티라미'가 열린다. 올해 축제는 오는 24일부터 시작된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까사 로사다. 사진/KRT여행사
 
◆ 부에노스아이레스
아르헨티나의 수도이자 '남미의 파리'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남미 물류 중심지로 활기가 넘친다. 음악, 책, 미술, 연극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문화 시설이 풍부하며 특히 탱고가 탄생한 곳이다. 알록달록 저마다의 빛깔을 뽐내는 건물들처럼 도시의 개성이 여행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 멕시코시티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멕시코의 수도이다. 고대 아스텍 제국의 유산, 에스파냐인들이 지었던 건물, 현대 건축물들이 어우러져 있는 거대 박물관이다. 멕시코 최고 유적지 중 하나인 테오티와칸을 비롯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알려진 과달루페 대성당, 화가 프리다 칼로 박물관 등 유의미한 관광지가 즐비하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