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9명 "직장생활에 처세술 필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은 '눈치'…실제 활용 52.9%

2019-02-21 09:33

조회수 : 1,4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대다수는 처세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직장 생활에 끼치는 영향도 절반 이상이라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679명에게 ‘직장 내 처세술’을 설문해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94.4%가 직장생활에 처세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처세술이 필요한 이유로는 ‘동료 및 상사와의 원만한 인간관계 위해서’(80.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무 능력만으로 인정받는데 한계가 있어서’(39.8%), ‘능력 이상으로 인정 받을 수 있어서’(33.2%), ‘승진 등 성과 보상이 유리해서’(30%), ‘이직 시 평판관리를 위해서’(14.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처세술이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력은 ‘50%(22.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30%’(17%), ‘70%’(15%), ‘60%’(14.5%), ‘80%’(12.2%) 등의 순으로 답해, 대체로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직장생활을 할 때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처세술은 ‘빠른 눈치로 상황 판단’(34.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장 내 원만한 인간관계 유지’(26.4%), ‘업무, 대화 등 상사 스타일에 맞추기’(24.6%), ‘자신의 성과 적극적으로 어필’(6.1%), ‘몸을 낮추는 겸손한 자세’(3%)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과반인 52.9%는 실제로 처세술을 활용하고 있었다. 본인의 처세술 유형으로는 ‘상사 및 동료와 좋은 관계를 유지한다’(54.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기회의 순간을 눈치 빠르게 잡는다’(14.2%), ‘업무 성과를 잘 포장하여 보고한다’(10.3%), ‘불만 등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6.4%), ‘조용히 대세에 따른다’(6.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하지만, 자신의 처세술 점수에 대해서는 평균 51점으로 낙제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직장인이 생각하는 최고의 처세왕 유형으로는 상사 및 동료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인맥관리형(37.4%)를 1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입지가 단단한 상사 따르는 라인형(17.2%) △업무 성과를 당당하게 알리는 자기과시형(10.6%) △어제의 적도 오늘의 친구인 오픈마인드형(10.2%) △상황에 따라 유리한 편을 드는 기회주의자형(7.5%), △감정을 나타내지 않는 포커페이스형(7.4%) 등의 유형도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