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밖보다 안에서 흥하는 손흥민

대표팀서 부진·소속팀서 펄펄 날아

2019-01-31 17:59

조회수 : 1,2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아시안컵을 끝내고 소속팀에 복귀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복귀전에서 또 골을 터뜨렸습니다. 
 
손흥민은 31일 열린 잉글랜드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왓포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장해 0-1로 뒤진 후반 35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에 견인했습니다.
 
지난 14일까지 소속팀에서 활약했던 손흥민은 곧바로 아랍에미리트로 넘어가 국가 대표팀에 합류했었습니다. 대표팀이 카타르에 0-1로 무릎을 꿇으면서 팀에 조기 합류한지 6일 만에 열린 리그 경기에서 또다시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이번 골은 손흥민에게 리그 9호골로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첫 해를 제외하고 3년 연속 리그 두 자릿수 골을 향해 전진했습니다. 명실상부한 리그 톱 공격수다운 활약입니다.
 
다만 이번 아시안컵에서 부진해 대비를 이뤘습니다. 국가 대표팀에서 손흥민을 좀 더 제대로 써야한다는 의견, 대표팀과 소속팀 구성원들의 기량 차이가 뚜렷해 손흥민도 어쩔 수 없다는 의견 등이 나옵니다.
 
소속팀 활약만큼 대표팀에서 맹활약하는 손흥민의 모습을 기대해봅니다. 
 
손흥민(왼쪽)이 31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왓포드전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