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쌍용차, 해고자·희망퇴직자 105명 추가 복직

2018-12-31 10:59

조회수 : 1,6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 9월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노·노·사·정(쌍용차, 쌍용차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합의 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로 추가 복직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복직은 내년 출시하는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와 코란도 C 후속모델(C300) 등 신차 생산 대응뿐만 아니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추가인력 소요에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
 
또한 이번 채용 규모는 당초 노·노·사·정 합의 사항이었던 해고자 복직 대상자의 60%인 71명의 해고자 외에도 34명의 희망퇴직자 및 신입사원을 추가해 총 105명 규모로 확대 시행된다.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복직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신체검사 등의 복직 절차는 이미 마무리됐으며, 신차 출시에 따른 라인 운영 일정에 따라 내년 3월까지 모두 현장에 배치될 예정이다. 
 
쌍용차가 해고자, 희망퇴직자 등 105명을 추가 채용하기로 했다. 지난 9월 노노사정 합의 후 진행된 기자회견 모습. 사진/뉴시스
 
앞서 노·노·사·정 4자 대표는 해고자 복직 문제를 최종 합의한 바 있다. 당시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올해까지 복직 대상 해고자들의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에 대해서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는 것이었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추가 복직 시행 건이 현 정부의 일자리, 고용창출 정책 기조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만큼 향후 정부의 우호적인 지원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그간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2013년 무급휴직자(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지난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2월) 40명 및 2017년(4월) 62명, 2018년(3월) 26명 등 3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와 해고자 등에 대해 단계적 복직을 꾸준하게 진행해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