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황세준

현대차, 8월 내수·수출 38만4443대…전년비 9.2%↑

2018-09-03 16:28

조회수 : 2,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내수 판매와 수출 모두 전년비 상승했다.
 
현대차는 8월 판매 실적이 내수 5만8582대, 수출(해외판매) 32만5861대 등 총 38만4443대로 전년 동월 대비 9.2% 증가했다고 3일 전했다. 내수 판매는 7.4%, 수출은 9.5% 각각 늘었다.
 
회사 측은 "내수 시장에서 개별소비세 인하와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등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증가했고 수출의 경우 중국 판매 실적 회복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사진/현대차
 
모델별 내수 판매량을 보면 그랜저가 8905대(하이브리드 1305대 포함)로 세단 판매를 견인했고 이어 아반떼 8136대, 쏘나타 5881대(하이브리드 340대 포함)로 나타났다. 
 
또 싼타페가 9805대(구형 모델 2대 포함)로 SUV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투싼 4148대, 코나 3994대(EV모델 648대 포함), 맥스크루즈 157대 등을 기록했다. 
 
특히 싼타페는 6개월 연속 최다 판매 모델에 등극했고 출고 대기 물량도 7천500여대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선보인 투싼은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4000대 판매를 돌파했고 계약대수도 6000대를 넘어섰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2982대, G70 1138대, EQ900 405대 등 총 4525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8750대,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가 2253대를 기록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