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부영 회장 저서 출간 때 수십억 '뒷돈' 대학교수 구속

돈 건넨 인쇄업체 대표도 구속

2018-02-22 10:27

조회수 : 3,2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개인 저서를 출간한 인쇄업체로부터 수십억원의 뒷돈을 챙긴 김모 성공회대 교수가 구속됐다.
 
오민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김 교수에 대해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교수에게 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인쇄업체 대표 신모씨도 이날 구속됐다.
 
김 교수는 이 회장의 개인 출판사인 '우정문고'의 고문으로 재직하던 2014~2016년 이 회장이 한국전쟁 관련 내용을 날짜별로 조명한 저서 '6.25 전쟁 1129일'의 출간 과정에서 지인이 운영하는 인쇄업체를 소개해주고 이 업체로부터 수십억원대 뒷돈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부영 계열사가 거액의 출간 비용을 냈다는 점에서 김 교수가 받은 돈이 이 회장의 비자금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지난 2015년 9월16일 허준영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에게 '6.25전쟁 1129일 도서' 151만부를 기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