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한진

총수 리스크 부영, '사랑으로' 미궁속으로

지분 93.79% 소유 이중근 회장 구속 ‘대안’ 없어…주력사업 제동·이미지 실추

2018-02-08 06:00

조회수 : 4,0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한진 기자]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부영그룹의 시계가 오리무중이다. 회장의 ‘1인 경영시스템’을 구축해온 부영으로서는 ‘총수 공백’ 사태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지 못해 그동안 추진해온 주택임대, 호텔, 리조트 등 주요사업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의 컨트롤타워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등 총수 공백을 대신할 최고의사결정 기구 마련이 시급하지만 이마저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2인자를 육성하지 않았기 때문에 갑작스런 인적구성도 힘든 상황이다. 부영그룹의 기업이미지 훼손은 물론, 임대료 인상과 부실시공 논란 등도 발목을 잡고 있다.  
 
이 회장은 7일 검찰에 구속됐다. 이 회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조세포탈, 공정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어 조사결과에 따라 공백이 장기화 될 수도 있다. 임대주택사업을 발판삼이 재계 서열 16위까지 고속 성장한 부영그룹은 창립 이후 이렇다할 리스크 없이 승승장구 해왔다. 1983년 설립된 부영은 부영주택 등 모두 24개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2016년 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6309억원, 3348억원이다. 최근 부영은 오피스와 리조트, 호텔, 골프장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그동안 탄탄대로를 걸어온 부영은 초비상이다. 부영은 이 회장의 권한과 영향력이 절대적이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이 회장은 사소한 경영 현안까지 모두 컨트롤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분간 부영은 이 회장 재판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재판과정에서 혐의 내용에 대해 소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영으로서는 총수 리스크에 따른 ‘플랜B’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우선 이 회장이 지주사격인 부영의 지분 93.79%를 소유하고 있어 후계 구도가 명확하지 않다. 업계에서는 현안을 책임질 전문경영인도 눈에 띄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총수 부재가 장기화 될 경우 부정적 영향이 계열사 전체로 확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특히 부영의 핵심인 주택임대사업의 위기론이 부상하고 있다. 이 회장이 분양가를 조작해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혐의를 받는 상황에서 신규 사업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이유다. 100여건이 진행 중인 부영 임대주택 분양 부당이득금 관련 반환소송에 등에서 이 회장 구속이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국회도 이 회장과 고위 임원 등을 상대로 검찰 고발과 청문회 개최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 회장이 의사 결정과 사업추진 등 부영의 경영 전반에 걸쳐 큰 영향력을 행사해왔다”며 “정부의 재벌 개혁 의지와 사회 분위기도 부영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부영의 기업 이미지 훼손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총수가 구속된 첫 재벌 기업이라는 불명예를 안은 가운데 이 회장과 부영의 부정행위가 되풀이되면서다. 이 회장은 지난 2008년에도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포탈한 혐의로 기소돼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바 있다.
 
일부에서는 그룹 차원의 대응전략도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회장이 ‘건강’과 ‘생일’ 등의 사유를 들어 검찰 출석 요구에 불응하는 등 부정적 이미지만 더 확산됐다는 것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이 증거 등을 확보하고 피의자로 출석을 요구한 상황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들어 회피하는 것은 도의적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한진 기자 hjc@etomato.com
  • 조한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