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희석

전두환 "나는 '광주' 씻김굿 제물, 십자가 졌을 뿐"

조회수 : 1,0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건국대 예술문화대학 김지윤씨(커뮤니케이션디자인 4)가 졸업작품전시회에서 전직 대통령들의 재임 중 사건들을 소재로 대통령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자화상 작품. 사진/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로 부르며 자신은 광주에서 일어난 비극을 치유하기 위한 제물이었다고 회고록을 통해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은 출간을 앞두고 있다. 




이어 "'광주사태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대통령이 되었다는 것이 원죄가 됨으로써 그 십자가는 내가 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씻김굿', '제물', '십자가를 진 사람' 등의 표현으로 자신은 광주의 양민 학살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주장한 셈이다. 


전 전 대통령은 특히 "광주사태로 인한 직간접적인 피해와 희생이 컸던 만큼 그 상처가 아물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지 모른다"며 "나를 비난하고 모욕주고 저주함으로써 상처와 분노가 사그라진다면 나로서도 감내하는 것이 미덕이 될 수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자신은 희생자란 주장으로 읽힌다. 


대법원은 지난 1997년 4월 '12·12, 5·18 사건' 확정판결에서 '광주 재진입 작전명령은 시위대의 무장상태 그리고 그 작전의 목표에 비추어 볼 때, 시위대에 대한 사격을 전제하지 아니하고는 수행할 수 없는 성질의 것이므로 그 실시명령에는 그 작전의 범위 내에서는 사람을 살해하여도 좋다는 발포명령이 들어 있었음이 분명하다'고 전 전 대통령 등 피고인의 내란목적 살인혐의를 인정했다. 




전 전 대통령은 12ㆍ12사건에 대해서는 "나는 국가의 운명을 마주해야 했다. 역사의 진행을 시류와 대세에 맡겨둘 수만은 없었다"며 "그 일은 나의 주저없는 선택이었고 목숨을 건 결단이었다"고 역설했다.


'5ㆍ17과 관련해서는 최규하 대통령 정부의 붕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시국수습방안이었다'고 서술했다.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